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게시판

자유게시판

No. 3114

성윤환 "우리 친일, 프랑스 나치반역과는 달라" ???
작성자 :
다물넷  (IP :112.156.180.104)
적성일 :
2010-01-23
조회수 :
3244

성윤환 "우리 친일, 프랑스 나치반역과는 달라"

박형준 "잘된 일 중심으로 역사 기록하겠다"


성윤환 한나라당 의원(경북 상주)은 12일 민족문제연구소의 <친일인명사전>을 맹비난하며 독일 지배하에서 반역한 프랑스 나치주의자들과 일제하 친일세력과는 다르다고 강변, 논란을 예고했다.

친박 성윤환 의원은 이날 대통령실 국감에서 "프랑스는 5년간 독일의 지배를 받으며 반역자들인 신나치주의자들은 적극적으로 반역한 것"이라며 "그런데 우리는 40년이상 앞날을 예상도 못하고 암울하게 살아왔다"고 주장했다.

잠시 나치 지배하에 들어갔던 프랑스 친나치는 반역세력이 분명하나, 우리나라 친일세력들은 40년이상 일제 지배하에 놓여 있어 언제 독립될지 모르는 절망적 상황에서 친일을 했으니 이를 크게 문제 삼아서는 안된다는 식의 논리인 셈이다.

성 의원은 이어 "그런데 우리는 마음에 안드는 일부 인사들을 올려놓고 겨묻은 뭐뭐 라고 한다"며 "옳지 않다"며 민족문제연구소측을 맹비난했다.

그는 또 "친일했다는 사람을 끄집어내 비난하고 폄훼하는 데만 혈안이 돼있다. 이제는 생각의 틀을 바꾸어야 한다"며 "이제까지 친일한 사람을 네거티브적으로 비난했다면 이제는 독립운동한 사람과 후손들을 찾아 적극적으로 도와주는 포지티브로 정책을 바꾸어야 한다. 그것이 나라의 기강을 바로잡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박형준 정무수석은 이에 "국가유공자, 특히 독립투사들에 대한 예우를 더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잘된 일을 중심으로 역사를 기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성윤환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의에서도 신영철 대법관 파동과 관련, "신 대법관 사건은 진보 성향의 일부 판사들이 우경화하는 법원 분위기를 바꾸기 위해 계획적으로 음모한 것"이라며 "야당이 다시 쟁점화하는 것은 진실을 밝히려는 것이 아니라 사법 권위를 훼손하고 사법부를 뒤흔들려는 음모이며, 진실을 왜곡하고 국민 여론을 호도하려는 저급한 시도"라고 비난해 물의를 빚었었다.

◀ 성윤환 한나라당 의원이 12일 프랑스 나치주의자와 우리나라 친일세력은 다르다고 주장, 논란을 예고했다. ⓒ연합뉴스



세상을 보는 다른 눈 <뷰스앤뉴스>


댓글남기기
글자수는 125자로 제한되며, 욕설, 비방 글은 삭제됩니다.

이름 :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댓글 내용입력

Page : 9 / 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