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게시판

자유게시판

No. 3148

“동북공정의 틀은 식민사학자들이 제공”
작성자 :
다물넷  (IP :112.156.180.104)
적성일 :
2010-06-11
조회수 :
2564

[천지일보=이길상 기자] “역사가 객관적으로 쓰였을 것으로 생각하면 안 된다.” 25일 불교미래사회포럼에 초청돼 강연을 한 역사평론가 이덕일(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 소장의 말이다.

현재 중국은 고조선 및 고구려사를 자국의 한 지방사로 편입시키고 한국사와 관계를 끊으려 한다.

이에 한국정부는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동북아역사재단을 설립, 역사연구에 지원을 하며 중국정부에 항의해 왔다. 하지만 이러한 우리나라의 대응과는 관계없이 중국의 동북공정은 계속 추진 중에 있다.

중국정부의 동북공정에 대해 이 소장은 “동북지방 역사를 중국 역사로 흡수해 이 지역에 대한 중국 정부의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소장은 동북공정의 주된 이론 세 가지를 말했다. 동북공정은 ▲대동강 유역은 고조선과 낙랑군 지역이었고 ▲고구려는 중국의 지방 봉건정권이었으며 ▲한강 이북은 중국의 영토였다는 것 등이다.

이 소장은 이러한 동북공정 이론의 틀을 제공한 것은 일본 식민사학자들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일본 식민사학자들은 ‘한나라가 세운 한사군이 모두 한반도에 있었다’고 했고 우리도 이러한 이론을 교과서를 통해 배웠다”면서 “중국 사서에도 한사군이 한반도에 존재하지 않았다고 나타나고 있는데 일본 식민사학자들이 중국에 동북공정의 주요 이론의 근거로 제공해 버린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 소장은 “한국사의 문제점은 이뿐만이 아니”라며 “조선후기 정치주도권을 쥐고 있던 노론의 세계관과 역사인식이 고스란히 현재 한국사에 녹아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 예로 “국사는 상공업 중심의 실학을 노론이 주도한 것처럼 기술했다”고 말하며 “그러나 실제 북학을 주도한 사람은 노론이 아닌 소론과 남인 계층”이라고 이 소장은 주장했다.

또 그는 “독립운동사는 무쟁투쟁사를 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그러나 지금껏 국사 교과서는 무장투쟁보다 식민지 체제 내의 애국계몽운동이나 실력양성운동 등을 위주로 서술해왔다”고 밝혔다.

이 소장의 주장을 정리하면 ▲식민사학과 노론사학은 한 몸이라는 것 ▲교과서의 식민사학과 노론사학의 잔재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것 ▲노론 후예들이 장악한 학문권력에 대한 전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것 등이다.

한편 불교미래사회포럼은 6월 중 백찬홍(한국사회 책임투자포럼 운영위원, 전 한국 기독청년협의회 인권위원) 목사를 초청해 포럼을 열 예정이다.

댓글남기기
글자수는 125자로 제한되며, 욕설, 비방 글은 삭제됩니다.

이름 :   로그인 하셔야 합니다.       

댓글 내용입력

Page : 7 / 183